(명갤문학) 사탄도 울고 갈 어느 기독교 대학의 만행 (디씨펌) > 질문및건의사항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질문및건의사항

(명갤문학) 사탄도 울고 갈 어느 기독교 대학의 만행 (디씨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스페라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으로 검색 작성일19-06-12 13:09 조회0회 댓글0건

본문

실버타운 분양 사기...

이미 사회와 가족을 위해
헌신하신 그분들은
마지막 남은 여생을
조금이라도 편히 보내려고가진 재산을 털어
어느 대학이 지은 실버타운을 분양받는다

마지막 노년의 즐거움을 찾기 위해
골프장을 지어준다는 그 기독교 대학의 말을 믿고
기다리던 그들에게 돌아온 건 분양 사기...

5년이 지나도록 골프장은 지어지지 않았고
결국 노인은 법원에 소송을 건다
4년 간의 긴 싸움..
고령이기에 누구보다 시간이 소중한 그들에게
분양부터 판결까지 10년이란 시간은
남들 인생의 20년일 거다

결국 2013년 법원은 이 노인의 손을 들어준다
“명지대는 노인에게 손해배상금 4억 3천만원을 지급하라”기나 긴 싸움 끝에 결실은 얻은 순간이었다
과거는 훌룰 털고 받은 금액으로 그간 미뤄뒀던 여생을 즐기고자 했다
그런데 기쁨도 잠시
이 대학은 손해배상금을 지급하지 않았다

대학은 차일피일 미루며 배상금 지급을 끌었다
누구보다 시간이 소중했을 그들에겐
억만금과도 같은 시간이었을 거다
더 이상 참지 못한 노인은 강제 경매도 청구해보고
헌법재판소에 헌법 소원도 했으나
모두 기각 당하고 말았다..

교육부 허가 없인 재산을 처분할 수 없다는
편법을 악용한 이 대학은
배상금을 무려 5년 간 지급하지 않았다
2014년 승소한 뒤 2019년이 될 때까지
노인의 절규를 외면했다...

이 노인이 이 대학 때문에 인생을 허비한 시간은총 15년...
처음 분양 받았던 68세의 노인은
이제 83세 고령의 노인이 되었다
누구보다 소중했을 시간이었을 거다...

결국 모든 방법을 강구한 노인이 한 최후의 행위파산 신청..그것만이 법이 노인을 위해 정해놓은 수단이었다
어쩌면 보다 일찍 할 수 있었을 테지만
대학과 학생들을 걱정한 노인은 자신의 인생을 허비하며
그들의 인생을 지켰다

그런 그에게 돌아온 건 멸시와 외면
이 대학 관계자는 최근 사건에 대해 “400억원도 아닌 4억3000만원 때문에 채권자가 법원에 “학교법인을 파산시켜달라”고 신청서를 냈다는 게 납득하기 어려웠다.” 라고 밝혔다
이러한 관계자의 설명은 채권자가 악의를 갖고 명지학원에 ‘흠집 내기’를 하고 있다는 투로 들렸다.

약한 노인의 여생을 책임질 재산과
그 노인의 15년이란 시간을산산조각 내 버린 대학...

놀랍게도 이 대학은 기독교 재단이었고
그 설립 정신은 “다른 사람을 내 몸같이 사랑하라”는 사랑이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www.dreceiver.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TEL. 010-5570-3019 경산남도 김해시 진영읍 진영리 코아루 아파트 405동 1702호
대표:김장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김장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